소녀시대 서현, 현송월 北 예술단과 깜짝 합동공연… ‘다시 만납시다’ 등 2곡 통일하모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그룹 소녀시대로 활동 중인 가수 서현이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과 깜짝 합동무대를 선였다.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은 현송월 단장이 등장한 데 이어 소녀시대 서현이 무대에 깜짝 등장해 공연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서현의 예고없는 등장에 관객들은 큰 박수를 보냈고 북한 예술단들과 함께 ‘다시 만납시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노래를 불렀다. 공연 무대의 배경에는 이산가족 상봉 장면이 나오자 서현과 북한 여가수는 서로 포옹하는 등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11일 국립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에 깜짝 등장한 소년시대 서현. 사진은 공연장면 캡처.

이날 서현은 롱드레스를 입은 북한 여성 가수들과 달리 흰색의 긴팔 상의와 짧은 미니스커트로 대조를 이뤘다.

이에 앞서 이날 현송월 단장도 예정에 없던 무대에 올라 “강릉에서 목감기가 걸려 상태가 안 좋지만 그래도 단장인 제 체면을 봐서 다른 가수들보다 더 크게 박수를 부탁드린다”며 농담을 하는등 여유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통일의 염원이 담겨 있는 ‘백두와 한라는 내 조국’을 직접 열창하며 뜨거운 호응을 모았다.

지난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첫 공연을 선보인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은 이날 공연을 끝으로 12일 오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돌아간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