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하차’ 고현정, 출연료 70% 선지급 받았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고현정이 드라마 ‘리턴’ 출연료의 70% 가량을 선지급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고현정은 ‘리턴’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대우를 받았고, 파격 대우로 전체 출연 회차 3분의 2 이상의 출연료를 선지급받았다고 스포츠서울이 12일 보도했다.

고현정은 드라마 7회(방송회차 14회)만에 방송에서 하차했다. 고현정 출연료는 총 10억~13억원 선으로 알려졌다.


통상 드라마 출연료를 선지급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고현정은 지난 7일 드라마 ‘리턴’ 촬영 중 감독과의 의견 차로 갈등을 벌인 뒤 8일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10일에는 후배 연기자 윤지민이 고현정 사진과 함께 근황을 전했다. 고현정은 누운 채 자필로 “대중들께 빚진 일, 어떻게 갚을 지”라고 씌여 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