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新이여…최민정 4관왕 허락하소서

13일 쇼트트랙 500m 준결·결승
한국 女선수 금메달 한번 못따
예선서 올림픽기록 ‘좋은 느낌’
외신서 ‘4관왕 가능성’ 전망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한국대표팀에 첫 금메달을 안긴 쇼트트랙이 두번째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이번엔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20·성남시청)이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7시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 출전해 금빛 레이스를 펼친다. 앞서 한국 쇼트트랙은 지난 10일 남자 1,500m에서 임효준이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민정은 이날 500m 예선에서 42초870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준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스타트에서 2위로 출발한 최민정은 3바퀴를 남기고 헝가리의 페트라 야스자파티를 따라잡고 선두로 올라섰다. 공교롭게도 나머지 3명의 선수가 한꺼번에 엉켜 넘어지면서 최민정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20)이 13일 오후 7시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에 출전해 금빛 레이스를 펼친다. [연합뉴스]

하지만 심석희(한국체대)와 김아랑(한국체대)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심석희는 예선 4조 경기에서 스타트가 늦어 최하위로 레이스를 시작해 3위까지 올라섰지만 ‘강호’ 크리스티 엘리스(영국·42초872)와 중국의 취촨위(42초971)에 이어 43초048로 결승선을 통과해 2위까지 주어지는 8강행 티켓을 놓쳤다. 5조 예선에 나선 김아랑도 3위로 스타트해 함께 레이스를 펼친 판커신(중국·43초350)과 미국의 마미 비니(43초665)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여자 500m는 명실상부 쇼트트랙 최강국인 한국이 아직 한 번도 오르지 못한 마지막 고지다. 한국 여자 선수들은 그간 1,000m에서 네 번, 1,500m에서 두 번, 3,000m에서 5번 정상에 올랐으나 1992 알베르빌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500m가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단 한 차례도 금메달을 가져오지 못했다. 1998 나가노올림픽에서 전이경이,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박승희가 동메달을 목에 건 것이 전부다. 2006 토리노올림픽 당시 진선유도 1,000m와 1,500m에 3,000m 계주까지 3관왕에 올랐으나 500m에서만은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남자의 경우 1994 릴레함메르 대회에서 채지훈이 500m 금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여자 500m에서 우리 선수들의 메달 사냥을 가로막은 가장 큰 적수는 중국 선수들이었다. 중국은 2002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양양이 우승한 것을 시작으로 2006년과 2010년 왕멍, 2014년 리젠러우까지 4개 대회 연속 여자 500m를 제패했다. 한국에서 열리는 첫 동계올림픽인 이번 대회에서 우리는 여자 500m 사상 첫 금메달에 도전한다.

대진운은 좋다. 최민정은 500m 준준결승 조편성에서 취춘위(중국), 마르티나 발세피나(이탈리아), 페트라 야스자파티(헝가리)와 함께 3조에 편성돼 라이벌들과 정면 대결을 피하게 됐다. 3조에서 최민정의 대항마는 발세피나(랭킹 5위) 정도다. 취춘위는 32위, 발세피나는 78위로 경쟁 상대가 되지 못한다. 이에 따라 최민정과 발세피나가 무난하게 준결승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성적으로 바탕으로 한 세계랭킹에서 최민정이 1위에 올라있다. 최민정이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다면 사상 첫 4관왕도 가능하다. 최민정의 4관왕 달성은 여자 쇼트트랙에 걸린 4개의 금메달 ‘싹쓸이’를 의미한다.

한국의 역대 동계올림픽 금메달 26개 중 21개가 쇼트트랙에서 나왔다. 이 중 한 대회에서 4개의 메달을 목에 건 선수는 없었다. 동계는 물론 하계올림픽을 통틀어도 마찬가지다. 동계올림픽 3관왕은 역대 두 명이 있었다.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 당시 쇼트트랙 남자대표팀의 안현수(32·러시아 귀화)와 여자대표팀의 진선유(29)가 주인공이었다.최민정은 “(4관왕) 가능성이 있다면, (예상대로 메달을 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국 쇼트트랙의 전설’ 전이경(42)은 “최민정은 대한민국의 역대 최고 선수다. 아무도 비교할 수 없다”며 “정말 나무랄 데가 없다. 특히 짧은 순간에 내는 가속력이 압권이다. 여자 중에서는 민정이를 따라갈 선수는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최민정의 4관왕 달성에 대한 외신 전망도 밝다. 최근 미국 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평창올림픽의 종목별 메달 후보를 예상하면서 최민정이 여자 쇼트트랙 500m, 1,000m, 1,500m의 금메달을 모두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한국이 여자 3000m 계주에서도 우승할 것으로 전망해 최민정이 금메달 4개를 모두 휩쓸 것으로 내다봤다. SI는 “한국이 지금까지 여자 쇼트트랙 500m에서 금메달과 은메달을 차지한 적이 없다”면서도 최민정을 이 종목 우승자로 전망했다. 

민성기 기자/min3654@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