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살 자기토바 무결점 스케이팅…빙상팬들 ♥에 빠지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5살 천재 피겨소녀 자기토바의 무결점 스케이팅에 전 세계를 매료됐다.

알리나 자기토바(러시아)는 1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단체전인팀 이벤트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3.06점, 구성점수(PCS) 75.02점으로 158.08점을 획득하며 개인 최고 점수를 기록했다.

출전선수 5명 가운데 가장 마지막으로 등장한 자기토바는 ‘돈키호테’ 곡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12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의 알리나 자기토바가 연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기토바는 플라잉 카멜 스핀과 스텝 시퀀스로 프로그램의 포문을 연지 2분 후 첫 점프인 트리플 러츠와 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뛰어 넘었다. 이어진 더블 악셀 트리플 토루프도 무리 없이 해냈고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깔끔하게 이어갔다.

후반부에 점프를 집중적으로 구성한 자기토바는 마지막 점프인 더블 악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끝으로 깔끔하게 마무리 짓자 경기장은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이로써 자기토바는 지난달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세운 프리스케이팅 개인 최고 점수 157.97점을 넘어섰다.

자기코바는 당시 2002년 5월18일 생으로 평창 올림픽 출전 나이자격(2002년 7월 이전 출생)을 갖춰 메드베데바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어 주목을 받았다.

자기토바가 프리스케이팅 우승을 기록한 가운데 2위는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킨 미라이 나가수(미국·137.53점)가 3위는 137.14점을 기록한 가브리엘 델먼(캐나다)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러시아 국영매체‘러시아투데이(RT)’는 12일 ”완벽한 스케이팅이었다“며 자기토바를 향해 극찬을 쏟아 냈으며 “메드베데바와 자기토바의 전쟁이 시작됐다”고 밝혔 눈길을 끌었다..

한편 팀 이벤트 우승은 아이스댄스와 페어에서 1위는 캐나다의 몫이었다. 러시아와 미국은 나란히 은·동메달을 가져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