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 “지방선거 출마 않겠다” 부산시장 불출마 선언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 부산 시장 후보로 거론돼 왔다.

김 의원은 이날 자료를 통해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산광역시장 후보로 제 이름이 거론되고 있어서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자 한다”며 “먼저 저는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부산광역시장의 직무는 이를 향한 강한 의지를 가지고 열심히 뛰고 계신 많은 분들 중 한 분이 훌륭하게 그 역할을 해 주시기를 바라겠다”며 “저는 현재 제가 서 있는 자리에서 대한민국의 정치가 갈등과 분열에서 벗어나 다가올 위기를 예방하고 미래의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도록 작은 역할이나마 묵묵히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에서는 서병수 현 부산시장이 재선도전 의지를 밝혔고, 박민식 전 의원이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시장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