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영 정부기관 등 웹사이트 4200여곳, 가상화폐 채굴 멀웨어 감염

“수 시간 동안 모네로 채굴에 이용돼”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영국의 정부기관을 포함한 4200여 개의 웹사이트가 11일(현지시간) 가상화폐 채굴 멀웨어(악성코드)에 수 시간 동안 감염됐다고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더래지스터가 보도했다.

더레지스터는 “4200개 이상의 사이트가 시각 장애인을 위한 웹페이지 읽기 소프트웨어인 브라우즈얼라우드라는 상당히 인기 있는 플러그인의 악성 버전에 의해 감염됐다”고 전했다.


악성 코드를 통한 가상화폐 채굴은 거대한 컴퓨팅 자원이 필요한 가상화폐 채굴을 위해 해커들이 다른 PC에 채굴을 지원하는 악성 코드를 심은 뒤 채굴 과정에 이 PC들을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더레지스터는 ”해커들은 브라우즈얼라우드의 소스코드를 코인하이브의 가상화폐 모네로 채굴을 위한 코드로 변경시켜 브라우즈얼라우드를 제공하는 모든 웹페이지에 심어놨다“면서 ”오늘 수 시간 동안 이 웹사이틀 방문한 사람들은 자신들도 모르게 모네로 채굴에 이용됐다“고 전했다.

감염된 기관에는 미국의 뉴욕시립대학, 미국의 법원 정보 포털사이트인 엉클샘스, 룬드대학, 영국 대학생대출기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멀웨어 감염은 사용자 PC를 몰래 감염시켜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악성 코드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며 “가상화폐 가격이 오르고 거래가 늘어나면서 채굴을 위한 악성 코드 설치 공격이 또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글로벌 보안기업 체크포인트는 최근 시세가 급등하고 있는 가상화폐 모네로를 채굴하는 악성 코드 ‘루비마이너’가 서버 700여 대를 감염시켰다고 발표한 바 있다.

최근 해커들이 모네로를 노리는 이유는 지난 3개월여 동안 가격이 4배 가량 폭등한 데다, 고가의 GPU(그래픽처리장치) 없이도 일반 CPU(중앙처리장치)로 채굴이 가능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