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챔피언’→빙속 ‘도전자’…박승희의 아름다운 도전

종목 바꿔 3회연속 올림픽 출전
쇼트트랙 선수땐 메달 5개 획득
평창서 영광 재현 사실상 힘들어
14일 저녁 ‘빙속’ 女 1,500m 질주
“마지막 올림픽 후회 없는 경기”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박승희(26·스포츠토토)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안방 대회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맞이한다.

박승희는 14일 오후 7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리는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에 출전한다.

3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하는 박승희에게 이번 대회는 특별하다. 박승희는 2010 밴쿠버동계올림픽과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 쇼트트랙 선수로 출전했다. 박승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서 다른 종목으로 3회 연속 올림픽 출전이라는 이색 도전을 앞두고 있다. 

쇼트트랙 ‘챔피언’이었던 박승희가 종목을 바꿔 빙속 ‘도전자’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다. [사진=연합뉴스]

박승희는 빙상 2개 종목에서 모두 올림픽에 출전하는 우리나라 첫 선수다. ‘쇼트트랙 선수’ 박승희는 2010 밴쿠버올림픽 1,000m와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데 이어 4년 후 소치에서는 1,000m 개인전과 3,000m 계주에서 금메달, 500m에서 동메달을 따며 전 종목에서 모두 메달을 수확했다. 박승희가 올림픽에서 따낸 메달은 총 5개로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메달 보유자이기도 하다.

하지만 박승희는 소치올림픽이 끝난 2014년 여름 갑작스럽게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변신했고, 본격적으로 스피드스케이팅 훈련을 시작한 지 석 달 만에 국가대표에 선발되는 기염을 토했다.

쇼트트랙 ‘챔피언’이 아닌 스피드스케이팅 ‘도전자’ 입장에서 세 번째 올림픽을 준비하는 박승희는 “마지막 올림픽을 후회 없이 치르도록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쇼트트랙에서는 금메달을 목표로 했지만 도전자 입장인 이번엔 “최대한 메달 생각 안 하고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겠다”는 것이 박승희의 각오다.

그는 “메달에 대해 생각 안 해봤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컨디션에 따라 기록 변화도 많고, 제가 기록이 좋아진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지 모르겠다”며 “최선을 다해서 기록을 당기는 게 우선이고 열심히 한다면 메달이나 순위는 따라 올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26살이지만 박승희는 “소치 이후에 은퇴를 생각했다가 평창을 목표로 은퇴를 미룬 것이나 다름없다”며 “그래서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마지막 올림픽’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박승희가 쇼트트랙 선수가 아닌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마지막 올림픽 무대에 선다. [사진=연합뉴스]

공교롭게도 4년 전 쇼트트랙 대표팀서 한솥밥을 먹었던 쇼트트랙 대표팀의 에이스 심석희와 룸메이트가 된 박승희는 “너무 좋다. 석희도 좋아 할 것”이라며 “평소 쇼트트랙 선수들은 진천서 생활하고 우리는 태릉서 지내다보니 정말 오랜만이었다. 좋은 말도 많이 해주고 싶다”고 미소를 지었다.

박승희는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500m와 1000m 그리고 팀 추월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대표팀 합류 불발이라는 맏언니 노선영이 복귀했기 때문에 3명이 출전하는 팀 추월 경기는 엔트리에 포함됐지만 정작 경기 출전 기회악재를 겪었던 대표팀의는 없을 지도 모른다.

박승희는 이미 올림픽에서 이룰 것을 모두 이뤘지만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박승희의 도전 자체가 올림픽 정신과 비슷하다. 박승희는 이번 대회에서 쇼트트랙 선수로 출전했던 지난 대회의 영광을 재현하기 힘들수도 있다. 박승희의 도전이 더 아름다운 이유다.

박승희는 “우리나라 올림픽이라 비행기를 타고 멀리 안 가는 것이 제일 좋다”고 웃으며 “관중석도 우리나라 사람들도 채워지기 때문에 한국 선수들이 좋은 성과를 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min365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