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 1000m 출전 포기 왜? 500m에 집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세계 최정상급 스피드 스케이터 이상화가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13일 저녁 열리는 1000m 조추첨 명단에서 이상화는 빠졌다.

이상화는 평창올림픽 500m, 1000m 두 종목 출전권을 따냈다.

이상화의 주종목은 500m.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 올림픽 2연속 제패의 주인공이 됐다.

그러나 1000m에서 이상화는 약세다. 2006년 토리노 올림픽에서 19위, 2010년 밴쿠퍼에서 23위, 2014년 소치에서 12위에 올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반면, 500m에서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 올림픽 3연속 제패라는 위업을 달성하게 된다.

만약 500m가 먼저 열렸다면 두 종목을 모두 출전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1000m가 500m보다 먼저 열린다.

1000m가 14일, 500m가 18일이다.

만약 1000m에 출전하려면 컨디션을 14일에 맞춰 끌어올려야 한다. 대신 모든 게 14일 중심으로 맞춰지다 보니 18일 컨디션을 장담할 수 없다.

1000m를 강행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불의의 부상도 주의해야 한다. 이왕 도전하기로 했으면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하기에 1000m 출전의 부담은 더 크다.

특히 이번 평창올림픽은 이상화 스스로 자신의 선수 인생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결국 500m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이상화는 “1000m에 출전하고 나흘 뒤에 (500m) 나가면 (컨디션 등) 그래프가 꼬일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1000m에는 박승희, 김현영이 예정대로 출전한다.

쇼트트랙 선수로서 2010년 밴쿠버,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등 5개 메달을 따낸 박승희는 스피드스케이팅 전향 뒤 이상화가 빠진 1000m 종목에서 역주를 펼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