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성매매 스캔들’ 여파…옥스팜 부대표 사임

로렌스 부대표 “부끄러움…모든 책임 진다”
英·EU “자금 지원 중단 검토”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구호단체 옥스팜(Oxfam)의 부대표 페니 로렌스가 직원들의 ‘성매매 스캔들’에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로렌스 부대표는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당시 프로그램 책임자로서 내 감독 기간에 이런 일이 일어난 데 대해 부끄러움을 느끼며 모든 책임을 진다”며 사임 이유를 밝혔다.

옥스팜은 지난 2011년 중앙아메리카 아이티 등에서 일어난 직원들의 성매매 스캔들로 신뢰를 상실하면서 정부 지원금 등 돈줄이 막힐 위기에 처했다.

[사진=옥스팜 홈페이지]

앞서 영국 더타임스는 아이티 강진 발생 이듬해인 지난 2011년에 현지에서 구호활동을 벌이던 소장 등 현지 옥스팜 직원들이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옥스팜이 자체 조사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옥스팜은 자체 조사 뒤 직원 3명을 해고하고 현지 소장을 포함해 다른 3명은 스스로 그만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옥스팜은 아이티에서 활동한 직원들의 성매매 스캔들뿐만 아니라 이들의 행위를 알고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에도 휩싸였다.

더타임스는 문제의 아이티 소장이 그전에 아프리카 차드에서 일할 당시 제기된 성매매 의혹을 알고 있었음에도 그를 아이티 소장으로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일간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는 옥스팜 직원들이 지난 2006년에 아프리카 차드에서도 성매매를 한 의혹을 제기했다.

로렌스 부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아이티는 물론 차드에서 일어난 직원들의 행동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고 우리는 여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페니 모던트 영국 국제개발부 장관은 전날 BBC에 출연해 옥스팜 성매매 스캔들과 관련한 지도부의 도덕적 리더십을 비난하면서 옥스팜에 대한 자금 지원 중단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 역시 이날 옥스팜에 성매매 의혹을 해명하라고 요구하고, 윤리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면 재정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