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평창이 마지막인 태극낭자] “진규야 누나 뛰는거 보이지?”…노선영의 아름다운 질주

스피드스케이팅 女 1500m 도전
동생 故노진규와 약속 지키려 최선

“진규도 만족스러워 할 것 같다. 동생과의 약속을 지켰다고 생각한다. 마음이 이제 후련하다”

골육종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한 채 세상을 뜬 동생 故노진규를 위해 뛴다던 ISU 월드컵시리즈 랭킹 25위 노선영(30ㆍ콜핑팀·사진).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 도전한 노선영이 올림픽 최고 기록을 세우며 4차례 올림픽 도전을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노선영은 12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벌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에서 1분 58초 75를 기록해 27명 중 14위에 올랐다. 비록 공인 개인 최고기록(1분 56초 04)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총 네 차례 출전한 자신의 올림픽 기록 중에선 가장 좋은 기록이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실수로 출전이 무산되면서 일주일 간 대표팀에서 벗어나 있던 시간 탓에 완벽한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했지만 자신이 낼 수 있는 최선의 기록을 낸 것이다.

특히 이번 레이스가 노선영에게 남달랐던 동생과의 약속 때문이다. 지난 2016년 골육종으로 세상을 떠난 쇼트트랙 대표선수 노진규는 지난 2014 소치 올림픽 때 병상에 누워 누나의 1500m 도전을 애타게 기다렸으나 경기를 중계조차 하는 곳이 없어 크게 실망했다.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모굴에 출전한 최재우의 결승 2차전을 중계하던 방송 3사는 최재우의 실격과 함께 중계를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로 빠르게 전환했고 노선영의 꿋꿋한 질주는 방송을 탔다. 동생이 밟지 못한 올림픽 무대를 대신 뛰겠다는 약속에 누나의 어깨는 무거웠다. 이날 5조 아웃코스에서 카자흐스탄 예카테리나 아이도바와 경주한 노선영은 긴장한 나머지 출발선에서 총성이 울리기 전 움직이는 실수를 하기도 했다.

경기를 마친 노선영은 “경기 전까지는 동생 생각이 많이 났는데, 막상 경기에 들어가니 동생 생각보다는 경기에 집중했다”며 “누구의 도움도 아니고 스스로 얻은 기회였는데, 주위의 시선 때문에 4년간 노력해 온 것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 마지막 올림픽을 그렇게 끝내기 싫어 출전을 결정했다. 만약 동생이 (레이스를) 봤다면 만족스러워 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kace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