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올림픽랜드의 퍼레이드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현장인 강릉과 평창에선 매일 축제가 벌어진다. 12일 문화올림픽 프로그램에선 강릉올림픽파크에서 벌어진, 테마파크 급 퍼레이드 ‘수호랑의 위대한 여정’이었다. 한국 전통의 아름다움을 살려 특수 제작 된 의상과 퍼레이드카가 관광객들의 갈채를 받았다.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에 있는 평창올림픽플라자 내 문화ICT관에서는 백남준작가의 대표작 거북을 등지고 대금독주가 펼쳐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