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日 쇼트트랙 유망주, 대회 첫 도핑 적발 ‘불명예’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일본 쇼트트랙 대표팀 사이토 게이(21)가 도핑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선수 가운데 첫 사례다.

13일 일본 교도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일사이토가 약물 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사이토는 5000m 계주팀 예비 멤버다. 그는 경기 전에 이뤄진 사전 약물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토는 일본 쇼트트랙 유망주다. 2013-2014 년 세계 주니어 선수권 대회 3000m 계주에서 일본이 3위에 오르는 데 기여한 바 있다.

사이토 게이. [사진=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교도통신은 사이토가 평창올림픽은 물론 일본 동계올림픽 사상 최초의 도핑 위반자라고 전했다.

일본올림픽위원회는 이날 도핑 관련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통신은 일본이 도핑과 관련해 상대적으로 깨끗한 이미지를 지켜왔으나 최근 잦은 위반 사례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소개했다.

지난달에는 2020 도쿄 하계올림픽 카누 유망주 스즈키 야스히로가 경쟁 선수의 음료에 불법 금지약물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를 섞은 게 들통나는 일도 있었다.

sh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