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韓 모굴 간판’ 최재우, 남자 모굴 2차 예선서 1위로 결선행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한국 모굴의 ‘간판’ 최재우(24)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2차 예선을 1위로 통과했다.

최재우는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2차 예선에서 81.23점을 받아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이에 따라 최재우는 오후 9시에 시작하는 1차 결선에서 한국 스키 사상 최초의 올림픽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12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예선 경기에서 한국의 최재우가 공중 연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최재우는 2차 예선 첫 점프에서 1080도 회전에 성공했고, 두 번째 점프에서는 손으로 스키를 잡는 ‘최재우 그랩’을 선보이며 2차 예선 관문을 통과했다.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12위에 오른 최재우는 올림픽 2회 연속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함께 출전한 서명준(26)과 김지헌(23)은 2차 예선에서 탈락했다.

30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 남자 모굴은 10일 1차 예선에서 상위 10명이 결선에 직행하고, 남은 20명이 이날 2차 예선을 벌여 역시 상위 10명이 결선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1차 결선 상위 12명이 2차 결선에 나가고, 최종 결선은 6명만 치르게 된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