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韓 모굴 ‘간판’ 최재우, 프리스타일 남자 모굴 2차 결선에서 실격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한국 모굴 ‘간판’ 최재우(24)가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2차 결선에서 넘어지며 실격했다.

최재우는 이날 모굴 2차 결선에서 두 번째 점프를 하고 내려오다가 넘어지면서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12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 결선 2라운드에서 한국 최재우가 점프 후 착지 과정에서 넘어지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에 따라 최재우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12위로 대회를 마칠 가능성이 커졌다.

최재우는 소치 대회에서도 2차 결선에서 실격하며 2차 결선에 진출한 12명 가운데 12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스키 사상 최초의 메달 획득에 도전한 최재우는 이날 앞서 열린 2차 예선에서 81.23점으로 1위를 기록하며 결선에 합류,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다.

또 이어 열린 1차 결선에서도 78.26점으로 20명 가운데 10위로 12명이 겨루는 2차 결선까지 안착했으나 최종 결선으로 가는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r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