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韓 모굴 ‘간판’ 최재우, 프리스타일 남자 모굴서 12강 진출 확정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한국 모굴의 ‘간판’ 최재우(24)가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굴에서 78점26점을 획득, 12명이 겨루는 2차 결선에 올랐다.

이에 따라 최재우는 밤 9시 35분에 시작하는 2차 결선에 진출했다.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도 2차 결선까지 진출, 12위로 대회를 마친 최재우는 올림픽 2회 연속 12강행에 성공했다.

12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남자 모글 결승 1차전에 출전한 대한민국의 최재우가 슬로프를 내려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2차 결선에서 6위 안에 들면 최종 결선까지 나갈 수 있다.

한편 한국 동계올림픽 사상 최초의 스키 종목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최재우는 앞서 열린 2차 예선에서 81.23점으로 1위로 결선에 합류했다.

최재우는 9일 열린 1차 예선에서 30명 가운데 20위에 머물러 결선에 직행하지 못했지만 이날 2차 예선을 가뿐히 통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