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바이애슬론 달마이어, 10㎞ 女 추적서 1위…대회 첫 2관왕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10㎞ 추적 경기에서 로라 달마이어(25ㆍ독일)가 2관왕에 올랐다. 안나 프롤리나(34ㆍ전남체육회)는 60명 중 50위에 그쳤다.

달마이어는 12일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바이애슬론 여자 10㎞ 추적 경기에서 30분 35초 3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총 20발의 사격(복사 5발, 복사 5발, 입사 5발, 입사 5발 순)에서 딱 1발만 놓치며 경쟁자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아나스타시야 쿠즈미나(슬로바키아)가 31분 04초 7로 은메달, 아나이 베스콩(프랑스)이 31분 04초 9로 동메달을 각각 차지했다.

12일 평창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내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여자 추적 10km 경기에서 독일 로라 달마이어가 1위로 들어오며 국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앞서 열린 스프린트 경기의 상위 60명에게 출전 자격을 주는 추적 경기는 스프린트 1위부터 60위까지 차례대로 출발하는 게 특징이다. 출발 순서는 달라도, 결승선을 통과하는 순서대로 순위를 매기는 경기라 가장 먼저 출발하는 스프린트 1위 선수가 압도적으로 유리하다.

10일 여자 7.5㎞ 스프린트에서 21분 06초 2로 골인해 금메달을 목에 건 달마이어는 이날 추적 경기에서도 1위를 지키며 평창 올림픽 첫 2관왕에 올랐다.

한편 한국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출전한 프롤리나는 36분 14초 2로 50위에 그쳤다. 스프린트 성적에 따라 32번째로 출발한 프롤리나는 사격에서 총 8발을 놓쳐 하위권으로 떨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