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아이스댄스 전설 ‘버추-모이어’, 피겨 사상 최초 5번째 올림픽 메달 도전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의 살아 있는 전설 테사 버추-스콧 모이어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피겨 사상 최초 5번째 올림픽 메달에 도전한다.

버추-모이어는 지난 1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끝난 피겨 팀이벤트(단체전)에서 동료들과 함께 캐나다의 금메달을 이끌며 4번쨰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버추-모이어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아이스댄스 금메달,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아이스댄스 은메달과 단체전 은메달을 따낸 바 있다.

12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 아이스댄스 프리스케이팅에서 캐나다의 테사 버츄-스콧 모이어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에 따라 버추-모이어는 1920~30년대 활동한 남자 스케이터 일리스 그라프스트룀(스웨덴), 러시아 남자 피겨의 전설 예브게니 플류셴코와 함께 올림픽에서 가장 많은 메달을 딴 피겨스케이터로 이름을 올렸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고 오는 19일 5번째 올림픽 메달이 도전한다.

만약 19일 금메달을 목에 걸 경우 버추-모이어는 그라프스트룀, 소냐 헤니(노르웨이), 이리나 로드니나(러시아) 등과 함께 역대 최다인 금메달 3개를 수집하게 된다.

한편 버추-모이어는 아이스댄스 종목의 강력한 금메달 후보다. 전날과 이날 열린 단체전 쇼트댄스 및 프리댄스에서도 1위를 지킨 바 있다.

단체전을 마친 버추-모이어는 아이스댄스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겠단 포부를 밝혔다. 모이어는 “(소치 은메달 이후)우리는 쓴맛을 다시며 집으로 돌아갔다”며 “너무 가벼운 마음으로 올림픽에 나섰다고 생각한 우리는 4년간의 계획을 짰다”고 말했다. 그는 “이전의 세대와 달리 피겨스케이팅 단체전이 생김으로써 우리에게는 다관왕의 가능성이 생겼다”며 “여러 번의 경기를 치를 수 있다는 것은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