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푸른 눈의 태극전사’ 프리슈, 여자 루지 싱글 1차서 ‘깜짝 5위’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독일에서 귀화한 여자 루지 선수 아일렌 프리슈(26ㆍ경기도체육회)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루지 여자 싱글 1차 주행에서 5위에 올랐다.

프리슈는 12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여자 싱글 1차 주행에서 46초350을 기록, 전체 30명의 선수 중에서 이같은 순위에 올랐다.

최종 순위는 곧이어 열리는 2차 주행과 이튿날 펼쳐지는 3∼4차 주행의 기록을 합산해서 매긴다.

12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여자 싱글런1 경기에서 대한민국 루지 여자 대표 아일렌 프리슈 크리스티나가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프리슈는 대한루지경기연맹이 평창올림픽에 대비해 영입한 선수로, 세계 루지 최강국인 독일에서 전문 엘리트 교육을 받고 자란 촉망받는 유망주였다.

하지만 성인이 된 뒤 경쟁에서 밀리자 2015년 은퇴했다.

연맹의 설득에 지난 2016년께 한국행을 결심한 프리슈는 이후 법무부 특별 귀화를 통해 그해 11월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한편 독일의 ‘루지 여제’ 나탈리 가이젠베르거(30)는 46초245의 기록으로 1차 시기 1위에 올랐다. 성은령(26)은 46초918로 18위를 차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