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3개 금융감독 당국 “가상화폐 매우 위험” 한 목소리

“투자금 모두 잃을 수도…고위험 인지해야”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유럽연합(EU) 감독 당국의 가상화폐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은행, 증권, 보험 ㆍ연금 부문을 관장하는 3개 유럽감독청(ESAs)은 공동 성명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위험을 인지하지 않은 채 이를 매수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 점을 우려한다고 밝혔다. 

[사진=AP통신]

ESAs는 유럽증권시장감독청(ESMA)과 유럽은행감독청(EBA), 유럽보험연금감독청(EIOPA) 등 3개 당국을 말한다.

이들 당국은 “가상화폐는 매우 위험하고 규제되지 않은 상품”이라며 “투자나 저축, 은퇴 설계 상품에 적합하지 않다는 점을 소비자들에게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가 변동성이 크고 가격 거품의 분명한 신호를 보인다”며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이들이 막대하거나 심지어 모든 투자금을 잃을 수 있는 고위험을 인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가상화폐와 거래소는 EU법 상 규제를 받고 있지 않다. 투자자는 거래소 폐쇄나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없다.

앞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도 전날 CNN 방송에 “가상화폐가 정부 규제 아래 놓이는 것은 시간문제”라며 “세계적 규제와 적절한 감독이 분명하게 필요한 분야”라고 말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