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삼킨 최민정 ‘기쁨의 눈물’ 흘릴 세번의 기회

쇼트트랙 500m ‘銀’이 실격으로
1000·1500·3000m 계주 잇단 출격

“결과에 관해서는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는데 보답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최민정(20·성남시청)은 후회하지 않겠다고 말했지만 경기 결과가 끝내 아쉬웠는지 두 눈엔 눈물로 가득했다. 최민정은 흐르는 눈물을 닦으며 “지금 눈물을 흘리는 건 그동안 힘들게 준비했던 게 생각나서 그렇다”라며 “속은 시원하다”며 애써 담담하게 결과를 받아들였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경기를 마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최민정은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캐나다의 킴 부탱과의 접촉으로 인해 실격당했다. [연합뉴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페널티를 받아 실격됐다. 이날 최민정은 압도적인 기량으로 결승에 진출했지만, 결승선 앞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에게 임페딩(밀기반칙)을 했다는 판정을 받으면서 메달을 놓쳤다. 이번 대회에서 두번이나 올림픽 신기록을 갈아치웠기에 결과는 더 아쉬웠다

500m는 그동안 서양 선수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다. 동양 선수 특유의 기술력과 작전 보다는 폭발적인 스피드와 파워가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특히 정지 상태에서 얼음을 지치는 스타트 능력에서 한국 선수들은 서양 선수들에게 크게 밀렸고, 올림픽 역사상 단 한 번도 이 종목에서 금메달을 차지하지 못했다.

최민정은 근력 운동과 몸무게 조절을 해가며 500m에 남다른 애착을 보였다. 하지만 아직 눈물을 흘리기엔 이르다. 이번 대회 여자 쇼트트랙 4종목 중 첫 경기가 끝났을 뿐이다. 최민정에겐 아직 주종목인 1,000m, 1,500m, 3000m 계주가 남아있다. 최민정은 1,000m, 1,500m와 3,000m 계주 세계랭킹 1위에 올라있다. 명실상부한 세계최강이다.

최민정은 “아직 세 종목이나 남았다. 다음 경기에선 눈물을 흘리지 않겠다”고 “이겨낼 자신 있다. 원래 500m는 주 종목이 아니었다. 결과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결과가 나와도 받아들이겠다고 했으니 결과에 대해 후회는 없다”며 “나머지 경기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다. 주 종목인 만큼 더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새로 다졌다.

아쉽게 첫 올림픽 메달을 놓친 최민정은 오는 17일 치러지는 여자 1,500m 종목에 출전해 금메달에 재도전한다.

민성기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