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출범…유승민ㆍ박주선 “지방선거 안 나가, 安에겐 부탁해보겠다”

- 박주선 광주시장, 유승민 대구시장 차출론 ‘공식 부인’…“약속 지킬 것”
- 비례대표는 출당불가 “열린우리당 시절 선례 있어” 유승민 “존중한다”
- 안철수 서울시장 문제…박주선 “부탁해보겠다” 유승민 “늦지않게 결정했으면”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유승민ㆍ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지방선거 출마를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비례대표 출당도 거부했다.

대구시장 후보로 거론되던 유 대표는 13일 일산 킨텍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분명히 말한다. 지방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끝나는 날 사퇴하겠다”며 “그 약속을 지킬 것이고, 대구시장은 훌륭한 후보 있는지 찾아보고 있는 중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구시장은 바른미래당이 한국당, 더불어민주당과 정면대결 벌여야 한다”며 “최선의 후보를 내서 제가 직접 뛰어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후보자에 대해선 “좋은 사람이 있어 설득하고 있는데, 고사 중이다”고 말했다.

[사진설명=바른미래당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에게 답례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 대표도 광주시장 자리에 도전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그는 “광주시장 문제는 개인적으로 지난 3월 대통령 선거 경선 때, 이미 밝혔다”며 “출마 전초전으로 경선에 나온다는 이야기가 나와서 한 광주시민과 나갈 일 없다고 약속했다.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서울시장 출마 문제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 대표는 “당 위해 필요한 역할 주어지면 마다하지 않으리라 기대한다”며 “유 대표와 심도있게 논의하고 분석해서 안 대표에게 부탁하겠다”고 답했다. 유 대표는 “안 대표가 결심할 문제다”면서도 “늦지 않게 결심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비례대표 출당은 불가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박 대표는 “비례대표는 당에 당적 가지고 있어서 당을 위해 국회서 역할 해야 할 소임이 크다”며 “소속된 당 입장과 견해 다르다고 하면 자신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2013년도 열린우리당 창당 때에도 새천년민주당 비례대표 5명이 집단 탈당을 해서 참여했다”며 “이는 정치 선례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례대표 후순위 후보도 예비로 승계를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함부로 말할 수 이야기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유 대표는 이에 “국민의당 입장을 존중하겠다”고 화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