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주정부 오는 4월부터 다시 강제절수제도입

가주 강제 절수령 다시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또 다시 찾아온 가뭄에 오는 4월부터 영구적인 강제절수제를 도입할 전망이다.

남가주공영라디오(KPCC)등은 13일 캘리포니아 수자원 관리위원회가 가주에 또 다시 찾아온 가뭄에 오는 4월부터 강제절수제를 재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가주 주정부가 다시 강제절수제 도입을 검토하는 것은 강우량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실례로 지난해 7월부터 지금까지 LA 다운타운에 내린 강수량은 예년 평균치(8.54인치)의 약 1/4에도 못미치는 1.96인치에 그치고 있다. 이에 가주 주정부는 오는 20일 새로운 강제 절수안을 통과시켜 4월 1일부터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가주 정부가 매만지고 있는 강제 절수안은 약 7가지의 절수 규칙에 위반시 최대 5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가주 수자원 관리위원회가 공개한 7가지 절수 규칙은 ▲차단 노즐이 없는 호스로 자동차를 세척하는 행위 ▲집 앞 드라이브웨이, 거리를 물로 청소하는 행위 ▲집 앞 거리에 물이 흐를 만큼 과도하게 스프링쿨러를 사용하는 행위 ▲0.25인치의 이상의 비가 내린 뒤 48시간내에 다시 잔디에 물을 주는 행위 ▲화분, 호수, 그리고 분수 등 과도하게 물을 사용하는 기구를 이용하는 행위▲주정부의 긴급 절수 명령 시행 기간 동안 레스토랑이나 바에서 고객의 의사 확인 없이 식수를 제공하는 행위 ▲호텔 등 숙박업소에서 고객의 의사 확인 없이 수건 등을 매일 세탁하는 행위 등이다. 강제절수제가 통과되면 주지사가 발효하는 가뭄 비상사태 명령 없이도 절수안이 영구 적용된다. 물 과도 사용이 적발되면 1차는 경고장이 발송되며 이후에 추가로 적발되면 최대 500달러 벌금 혹은 수도사용금지안 등 처벌이 내려진다.단 악의적 신고 혹은 억울한 처벌을 막기 위해 벌금이나 수도사용금지안 적용 이전에 사진 등 명확한 증거 제출이 의무화 된다.

한편 지난 2012년 이래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던 캘리포니아주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부분적 강제 절수령을 내렸다가, 2016년 겨울부터 강우량이 늘면서 지난해 11월 강제절수령을 해제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