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의장 “금융 안정성 주시”…금융규제에 무게

“효과·효율적인 규제…경제신용 보장”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13일(현지시간)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강조하며 금융규제의 필요성에 무게를 실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취임 행사에서 “금융 안정성에서 어떤 위험이 커지고 있는지도 주의 깊게 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취임 선서를 하고 임기에 들어갔지만 이날 가족과 지인이 참석하는 별도의 취임식을 열었다. 

사진=AP

파월 의장은 “의회가 부여한 연준의 목표는 물가 안정과 최대 고용”이라면서도 “연준은 금융시스템을 안정시키고 금융기관을 규제ㆍ감독하는 막중한 책임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규제를 통해서만 경제 신용을 보장할 수 있다”며 “연준은 금융규제의 본질적인 이득을 유지하고, 우리의 정책이 최대한의 효과를 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로 도입된 각종 금융규제의 필요성에 무게를 실은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 언론은 파월 의장이 금융규제 완화에 우호적인 인사로 꼽혔지만, 시장의 기대만큼 전폭적인 규제 완화에 나서지는 않겠다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임기 첫 주인 지난주 뉴욕증시가 큰 변동성을 보이면서 금융 안정성에 더 초점을 맞춘 것으로 분석된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