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m 동메달’ 김민석 “내 목표는 ‘빙속 괴물’…이제 첫발 내딛었을 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3일 강릉 오벌(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던 10대 김민석(19·성남시청)이 큰일을 해내면서 대한민국이 흥분으로 들썩였다.

네덜란드 일색인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종목 시상식대에 오른 김민석은 첫 올림픽 무대서 아시아 선수 중 최초로 동메달을 따내는 감동의 드라마를 연출했다. 네덜란드 키엘트 누이스(1분44초01), 패트릭 로에스트(1분44초86)에 이은 1분44초93을 기록하며 세계정상들과 대등한 경기를 펼친 것.

13일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딴 김민석의 역주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어린시절 김민석의 스피드스케이팅 모습. [사진=김민석 매니지먼트사 갤럭시아SM]

2014년 당시 16세에 최연소로 국가대표에 선발되며 ‘제2의 이승훈’이라는 기대를 받은 김민석은 2016 릴레함메르 유스동계올림픽 1500m와 매스스타트에서 동메달을 획득하게 무섭게 성장했다. 지난해 2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1500m에서 1분46초05로 5위에 오르며 다시 한 번 가능성을 남겼다. 동계 아시안게임에서는 1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아시아 최고 선수로서의 입지를 구축해갔다.

동메달 획득후 김민석은 김민석은 “빙속 괴물에 한 발 더 다가간 느낌”이라고 말해 4년 후인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김민석과 이승훈·정재원이 출전하는 한국 팀 추월 예선은 18일, 결승은 21일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