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석 대표 구속에 드디어 입 연 넥센타이어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한국 프로야구단 넥센 히어로즈의 메인 스폰서 넥센타이어가 이장석 히어로즈 대표 구속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넥센타이어 측은 지난 14일 “팬들에게 더욱 사랑받는 팀으로 거듭나기 위해 구단 경영 및 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개선안과 일정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넥센타이어는 지난 2010년 스폰서를 찾지 못해 구단 운영이 어려웠던 서울 히어로즈의 메인스폰서로 참여했다.

덕분에 당시 7개팀으로 파행이 될 뻔했던 국내 프로야구가 8개 구단 체제를 유지하며 국민 스포츠로 발돋움 할 수 있었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히어로즈와 인연을 맺은 후 지난 9년간 구단과 선수들에 대한 흔들림 없는 지지와 후원을 보내왔으나 최근 구단 경영진의 구속에 따라 언론과 팬들로부터 이에 대한 입장 표명을 줄곧 요구받아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일 유감스러운 판결이 선고돼 부득이 메인스폰서로서의 입장을 밝혀야 할 필요성이 생겼다”며 “앞으로 팬들에게 더욱 사랑 받는 팀으로 거듭 나기 위한 서울히어로즈프로야구단의 경영 및 구단 운영에 대한 구체적인 개선안과 일정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이장석 히어로즈 대표. [제공=OSEN]

이하는 히어로즈에 대한 넥센타이어의 입장 전문.

대한민국 야구 발전에 보탬이 되겠다는 바람으로, 넥센타이어는 지난 2010년부터 서울히어로즈프로야구단의 메인스폰서로서 묵묵히 그 역할을 다해왔습니다.

그러나 지난 2월 2일 유감스러운 판결이 선고되어 부득이 메인스폰서로서의 입장을 밝혀야 할 필요성이 생겼습니다.

당사는 서울히어로즈프로야구단의 팬과 선수들, 나아가 한국야구발전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사건과 관련해서 서울히어로즈프로야구단의 경영진은 한국야구를 사랑하는 팬들과 운동에만 전념해온 선수들, 그리고 많은 후원사들의 믿음을 저버린 채, 큰 실망을 안겨 주었습니다.

이에 당사는 현재의 서울히어로즈프로야구단의 경영 및 구단 운영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은 적절하지 않으며, 앞으로 좀 더 투명하고 건전하며 팬들에게 사랑 받는 팀으로 거듭 나기 위한, 구체적인 개선안과 일정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