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2018년 5대 핵심사업’ 추진한다

-일자리, 4차산업혁명 선도, 저출산 대응, 신시장 개척, 통일경제 기반 조성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가 올해 추진할 ‘2018년 5대 핵심사업’을 내놨다.

전경련이 지난 13일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 제57회 정기총회에서 발표한 5대 핵심사업은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선도 ▷저출산 대응 ▷신시장 개척 ▷통일경제 기반 조성 등이다.

허창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난해 전경련은 회장단 회의를 폐지하고 사무국 예산과 인력을 대폭 감축하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면서 “어려운 상황 하에서도 민간 외교를 강화하고 평창올림픽에 힘을 보태는 등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하지만 사회 각계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하다”며 “올해는 혁신 성장을 위한 5대 사업을 추진해 우리 경제의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특히 “일자리는 기업이 할 수 있는 최고의 보답이라는 생각으로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전경련은 일자리 창출 방안으로 벤처 활성화 및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민간 일자리 창출을 발표했다. 또 ‘4차 산업혁명 민간특별위원회’를 구성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저출산과 관련해서는 선진국 사례를 분석해 해법을 제시하겠다며, 여성인재 활용을 위한 문화ㆍ제도 개선방안을 제안할 것을 예고했다. 또 인도ㆍ인도네시아ㆍ베트남 경제계 미션단 파견 등 신시장 개척, 남북 교류 재개에 대비한 경제계 대응방안 마련 등 통일경제 기반 조성 등을 핵심사업으로 꼽았다.

전경련 관계자는 “싱크탱크 기능을 강화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핵심사업을 선정했으며, 기업정책 연구뿐만 아니라 저출산, 청년일자리 등 국가적 어젠다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해법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