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고교서 총기난사로 17명 사망

14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 당시 모습. [AP=연합뉴스]

 

미 플로리다주 고교에서 총격사건 발생
[로이터=연합뉴스]

미 플로리다주 고교에서 총격사건 발생한 뒤 부상자를 앰뷸런스에 싣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7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보안관이 밝혔다.

CNN 방송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전했으며 ABC 뉴스는 현장의 관리 2명의 말을 빌려 최소 15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이 학교 출신으로 알려진 범인은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북쪽 72㎞ 지점의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반자동 소총인 AR-15를 이용해 마구 쏘았다고 CNN은 전했다.

범행 용의자는 현장에서 가까운 코랄 스프링스에서 별다른 충돌없이 체포됐다고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 스캇 이스라엘이 TV로 중계된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현지 방송사인 WSVN-TV화면을 보면 경찰이 짙은 붉은색 셔츠와 짙은 색 바지를 입은 짧은 머리의 청년을 수갑채워 경찰차에 태우는 장면이 나타났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학생은 용의자가 퇴학 당한 뒤 만난 적이 있다면서 “걔는 문제아였다. 나는 그 아이랑 가까이하지 않았지만 그가 총을 든 사진을 셀폰으로 보여준 적이 있다”고 WSVN-TV에서 말했다.

경찰과 앰뷸런스가 현장에 출동해 학교 접근을 차단하고 학생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는 한편 부상자에 대한 응급처치와 후송에 나섰다. 혼비백산한 학생들이 두 손을 머리 위에 올리고 한 줄로 대피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한편 LA타임즈가 ‘에브리타운포건세이프티(Everytown For Gun Safety)’라는 단체의 자료를 인용해 전한 바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지난 2012년 12월 14일 코네티컷 샌디훅 스쿨 총격사건으로 어린이 20명과 어른 6명이 사망한 참사 이후 5년 2개월여 동안 290건의 학교총격 사건이 발행했다. 이는 거의 매주 한차례씩 학교에서 총격이 일어나는 셈이다.

 

(뉴욕·서울=연합뉴스)

 

미 플로리다주 고교에서 총격사건 발생
[AP=연합뉴스]

미 플로리다주 고교에서 총격사건 발생한 뒤 학부모들이 현장에 몰려와 자녀들의 안부를 확인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