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윤성빈 ‘압도적인 1위’…1차 주행서 트랙新

김지수도 ‘깜짝’ 4위로 두쿠르스 앞서
내일 4차까지 기록 합산해 최종 순위 결정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아이언맨’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첫 주행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시기에서 50초28을 기록하며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 1위에 올랐다.

이 기록은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가 지난해 3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기간에 이곳에서 세운 트랙 기록(50초64)을 무려 0.36초 앞당겼다.

스타트 기록 4초62를 찍은 윤성빈은 경기를 끝낼 때까지 ‘악마의 구간’으로 꼽히는 9번 커브를 포함해 모든 구간을 더할 나위 없이 매끄럽게 통과했다.

스타트 기록과 총 4번의 중간 기록, 최종 기록 모두 1위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두쿠르스는 윤성빈의 상대조차 되지 않았다. 그는 윤성빈보다 0.57초 뒤진 50초85를 기록, 영국의 돔 파슨스와 함께 공동 5위에 그쳤다.

1차 시기 최종 결과는 윤성빈 1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인 니키타 트레구보프(50초59) 2위, 독일의 악셀 융크(50초77) 3위다.

이날 김지수(24·성결대) 역시 두쿠르스보다 한 계단 높은 4위(50초80)를 차지하는 ‘깜짝’ 활약을 펼치며 기량을 뽐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