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MWC] LG ‘2018년형 V30’… 똑똑해진 ‘눈과 귀’

-피사체 인식, 적합한 촬영 모드 추천. 쇼핑정보까지
-LG스마트폰 특화 명령어 23개에서 32개로 확대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오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LG전자는 ‘2018년형 LG V30’을 선보인다. 이번 제품은 강화된 인공지능(AI) 기능이 핵심이다.

우선 카메라에 AI를 접목, ‘보는 AI’ 기능이 강화됐다.

LG V30 2018년형 최적 촬영 모드 추천 기능 [제공=LG전자]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피사체를 자동으로 인식해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일몰 등 8개 중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 준다.

각 모드는 화각, 색감, 반사광, 역광, 채도 등을 고려해 피사체의 특징을 가장 잘 살려주는 화질을 적용한다.

이 기능을 도입하기 위해 LG전자는 이미지 분석 전문업체와 손잡고 사진 데이터 1억장 이상을 분석해 1000여개의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피사체의 정보를 검색해 관련 제품의 쇼핑까지 가능한 사물 인식 기능도 적용했다.

예를들어 사용자가 마음에 드는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제품을 포함해 비슷한 제품들까지 검색해 볼 수 있다. 해당 제품을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 쇼핑 정보도 제공한다.

기존 음성 AI 기능도 한층 강화됐다.

LG 스마트폰에 특화된 명령어를 기존 23개에서 32개까지 스마트폰이 알아듣는다.

예를 들어 “LG페이 실행해줘”, “광각 모드로 찍어줘” 등 LG 스마트폰의 기능과 연계된 명령어를 AI가 알아듣고 실행하는 식이다.

LG전자는 이번 2018년형 LG V30을 시작으로 신제품과 기존 제품까지 AI 기능을 확대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박세정기자/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