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텍사스行 무산…MRI서 팔 이상 발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오승환의 텍사스 행 꿈이 무산됐다. 텍사스 입단 합의 후 세부 절차를 밟아 가던 오승환의 메이저리그 행보는 메디컬테스트 이상으로 계약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진다.

미국 언론과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18일 “텍사스와 오승환의 계약이 무산됐다”며 “MRI(자기공영영상)검사에서 오승환의 팔에 문제가 나타났다”고 전했다.

텍사스 유력지 댈러스 모닝뉴스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메디컬테스트에서 MRI를 진행했는데 당황스러운 팔 문제가 발견됐다. 때문에 텍사스는 계약을 취소했다”고 알렸다. 존 다니엘스 텍사스 단장은 이 안건에 대해 코멘트를 거부했다고도 전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텍사스와 오승환의 계약 무산 소식. 사진은 MLB 홈페이지 캡처.

메디컬테스트에서 문제가 된 팔 부위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오승환은 2005년 삼성 입단 전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은 데 이어 2009년과 2010년 어깨와 팔꿈치 부상으로 상당시간 재활치료를 받을 바 있다.

이번 텍사스행이 불발된다면 오승환은 다른 구단을 노트할 수 있지만, 계약 무산이 건강상의 이유라면 몸값 하락은 물론 운신의 폭도 좁아 들 것으로 보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