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이 끌어주고, 김민석이 밀어주고…팀추월 메달 청신호

‘호흡 척척’ 예선 1위로 통과
준결승서 최강 네덜란드 피해
한수 아래 뉴질랜드 꺾으면 결승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대표팀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메달 전망을 높였다.

이승훈(29·대한항공)-김민석(19·성남시청)-정재원(17·동북고)이 호흡을 맞춘 대표팀은 18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팀추월 이탈리아와의 준준결승에서 3분39초29의 기록으로 8개 출전팀 가운데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첫 바퀴를 17초68로 마친 한국은 이후 꾸준히 13초대 랩타입을 유지하면서 이탈리아(3분41초64)를 따돌리고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18일 강원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경기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8강전 1위를 기록한 한국은 4위를 기록한 뉴질랜드(3분41초18)와 준결승에서 만나 결승진출을 다투게 됐다. 세계 최강 네덜란드는 3분40초03으로 2위를 기록해 준결승에서 3위 노르웨이(3분40초03)와 맞붙게 됐다.

한국이 준결승에서 맞붙는 뉴질랜드는 객관적인 전력상 한 수 아래인 만큼 한국의 결승진출은 유력해 보인다. 결승에선 예상했던 대로 네덜란드와 한판 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

대표팀 분위기는 좋다. 김민석이 남자 1500m에서 아시아 최초로 깜짝 동메달을 획득했고, 이승훈은 10,000m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 신기록을 경신하며 메달권까지 노렸다. 올림픽에 첫 출전한 ‘막내’ 정재원의 패기도 돋보인다.

8바퀴를 도는 남자 팀추월은 각 선수들의 기량의 총합을 뛰어넘는 시너지효과를 발휘해야 하는 종목이다. 한국의 팀워크는 월등했다. 정재원이 쳐지자 뒤에 있던 김민석이 밀어주며 같은 리듬감으로 서로의 호흡을 하나로 묶어내며 조 1위를 달성한 것이다.

팀추월 경기는 기록 순으로 1∼4위를 가린 뒤 1위-4위, 2위-3위가 각각 준결승을 치르고 승자가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국과 뉴질랜드의 준결승은 21일 오후 8시22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다. 승리 시 같은 날 네덜란드와 노르웨이 경기 승자와 결승에서 맞붙는다.

한국은 4년 전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