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관광공사 ‘국제재료학회 2019’ 유치 성공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관광공사는 오는 2019년 개최되는 제9회 ‘국제재료학회(CCMR) 2019’를 킨텍스에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0년 조직된 CCMR은 전세계 30여 개국 500여명의 연구자가 참가하는 국제재료학회로 매년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컨퍼런스는 공학, 물리, 재료, 화학 등 다양한 분야를 주제로 한 국내외 유명 석학들의 초청강연과 논문 발표, 분임토론으로 구성된다.

CCMR 컨퍼런스 조직위는 2011년부터 서울, 부산, 제주, 인천을 찾았으나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는 외국인 참가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개최지를 물색해왔다. 경기관광공사는 조직위 수요에 맞춰 한국의 대표적 안보관광지인 제3땅굴과 전문 국제회의시설인 킨텍스 등을 적극 홍보해 유치에 성공했다. 5일간 개최되는 ‘CCMR 2019’는 행사기간 동안 참가자들이 킨텍스 인근에서 숙박한다., 공식일정에 지역관광 프로그램이 포함돼있다.

경기관광공사 이선명 사장은 “전체적으로 소규모, 다변화되는 국제회의 시장 트렌드에 맞추어 경기도의 매력적인 관광지와 유니크 베뉴를 토대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 나간다면, 다양한 국제회의 주최자들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 이라고 했다. 유니크 베뉴(Unique Venue)는 MICE용어로 회의전문시설(컨벤션센터, 호텔연회장 등)이 아닌 비회의시설의 특색있는 장소(박물관·역사유적·관광명소 등)을 통칭하는 의미로 사용된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