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뉴스 댓글, 전면 개편 검토”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최근 조작 논란이 불거진 네이버 뉴스의 댓글 제도와 관련해 개편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21일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18’ 기자 간담회에서 “예전에는 뉴스와 댓글이 일대일 관계(상호연관 관계)였는데 최근에는 개별 기사와 상관없는 이슈를 논의하는 토론장 같은 형태로 변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1일 열린 ‘네이버 커넥트 2018’ 기자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공=네이버]

그는 “이용자의 이용패턴이 바뀌고 있다면 서비스적으로 다시 검토해야 될 부분이 있다”며 “지금도 댓글 개수 제한 등이 있지만, 그 숫자(제한 개수)가 적절한지에 대한 고민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네이버는 부정 사용을 막고자 계정 1개가 하루에 쓸 수 있는 뉴스 댓글을 20개로 제한하고 있다. 타인 댓글에 대한 답글은 하루 40개까지 달 수 있다.

다만, 댓글 정책 변경에 대해서는 외부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룰(규칙)을 바꾸는 것이 밖에서는 다른 의미로 해석될 수 있어 댓글에 관한 정책 (개편)도 외부와 얘기를 나누고 이용자가 직접 살펴볼 수 있게 하는 장치를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 배열, 뉴스 편집 등 운영 전반 역시 알고리즘으로 풀어내 투명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 대표는 “뉴스편집 등을 알고리즘을 통해 풀어내 네이버 담당자들이 뉴스 편집과 관련해 개입할 수 있는 부분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알고리즘의 신뢰성 부분에 대해서는 외부 전문가들과 검증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네이버는 뉴스 댓글의 노출 순위와 내용이 매크로(자동 반복 소프트웨어) 등을 통해 대거 조작된다는 의혹이 정계 등에서 불거지자 지난 1월 이 사안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현재 해당 사건은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조사하고 있다.

한 대표는 댓글이 실제 매크로로 조작된 정황이 있는지에 관해서는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한 만큼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고 언급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