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할리우드 연예계 종사자 94% “성희롱ㆍ폭력 경험 있다”

성적평가ㆍ추행ㆍ잠자리 권유 등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미국 할리우드에서 일하는 여성의 94%는 일을 시작한 뒤 성희롱 또는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명 중 1명(21%)은 타인으로부터 성적인 행위를 요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USA투데이는 할리우드에서 일하는 여성 연예계 종사자 843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설문조사 대상에는 연출, 배우, 작가, 감독, 편집자 등이 포함된다. 이들은 불필요한 성적 평가, 추행, 잠자리 권유, 노출 강요, 성관계 또는 성적행위에 대한 요구 등을 겪었다고 답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세부 항목별로 보면 응답자의 87%는 성적인 평가, 희롱, 제스처 등으로 불쾌함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69%는 업무 중 적어도 한번 성추행을 당했다고 답했다. 64%는 잠자리 또는 특정한 관계를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또 35%는 호텔 객실이나 침실과 같은 부적절한 환경에서 업무 활동이나 회의를 열 것을 요청받은 경험이 있다고 했다.

40대 초반의 여성 카메라 기사는 “이런 상황은 너무 잦아서 마치 정상적인 것처럼 기능을 하는 수준에 이르렀다”며 “헤드셋 너머로 들리는 성적 취향이나 성적 농담, 몸에 대한 논평 등 모든 것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오디션’ 명목으로 원치 않은 상황도 발생한다. 10%는 오디션 등에서 사전 통지 없이 알몸을 드러내야 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은 과거 배우 멜리사 길버트의 인터뷰에서도 드러난 바 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길버트는 한 감독이 의도적으로 성적 장면을 연출하고 한 개인을 모욕하고 타락시키려고 해 오디션에서 눈물을 흘린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가해자는 대부분 나이가 많은 남성이며, 특정 분야에서 권력을 지닌 이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감독, 연출, 에이전트 등 업계에서 어느 정도 권한을 가진 이들이 29%를 차지했다. 동료와 상사ㆍ고위관리자는 각각 24%, 20%였다.

다만, 이런 상황을 타인에게 전하긴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40%는 현재의 시스템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특정 개인이나 집단의 반발, 보복 등을 두려워한 탓에 4명 중 1명만이 이런 경험을 타인과 공유했다. 이들 중 28%만이 경험 공유 뒤 근무환경이 개선됐다고 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