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 합격 오승환, 토론토行… 1+1년 최대 750만 달러 ‘사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 복귀까지 고민했던 오승환(36)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빅리거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

오승환의 에이전시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은 27일(한국시간) “오승환이 토론토와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날 오승환은 미국 플로리다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받았고 ‘합격’ 판정을 받았다.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은 계약 내용 중 ‘1 1년에 2019년은 팀 옵션’이란 것만 공개했다.

[사진=연합뉴스]

현지 취재진은 “오승환이 1 1년 최대 750만 달러(약 80억4천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2018년에는 200만 달러(약 21억4천500만원)를 보장받고, 구단이 정한 기준을 넘어서면 150만 달러(약 16억원)의 보너스를 받는다.

올해 적정 수준의 활약을 펼치면 2019년에도 토론토에 남아 연봉 250만 달러(약26억8천만원)를 받고, 보너스 150만 달러(약 16억원)를 추가로 챙길 수 있는 것이다.

오승환은 “토론토와 계약해 기쁘다. 토론토는 나의 경력을 존중했고, 협상 과정에서도 나를 꼭 필요로 한다는 진정성을 보였다”며 “토론토에 빨리 합류해서 훈련하면서 팀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오승환은 28일 미국 플로리다 주에 차린 토론토 블루제이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토론토에는 메이저리그 정상급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가 있어, 오승환은 셋업으로 활약할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