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곡선 디자인…LG전자, 1인 가구용 ‘TV 모니터’ 출시

- 출하가 36만9000원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LG전자가 1인 가구를 겨냥해 디자인을 강조한 TV 겸용 모니터를 28일 출시했다.

27형 크기 ‘룸앤 TV(Room& TV, 모델명: 27TK600D)’는 ‘내 방과 어울리는 TV 모니터’라는 의미로, 깔끔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LG전자는 1인 가구수가 점차 늘고, 소비자들이 디자인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트렌드에 주목해 이 제품을 출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1인 가구 비중은 2000년 15.5%에서 2016년 약 28%까지 상승했다. 가구 수로는 540만에 달한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어느 공간에도 잘 어울리는 디자인을 ‘룸앤 TV’에 적용했다. 앞, 뒤, 옆 어느 방향에서 보더라도 부드러운 곡선이 드러나도록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하고, 깔끔한 화이트 색상을 입혔다. 마치 북유럽풍 가구를 연상시키는 제품은 인테리어와 잘 어울릴 뿐 아니라,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손색이 없다. ‘룸앤 TV’는 다양한 활용도로 공간 효율을 높인다. 이 제품은 TV 튜너를 내장해 TV로도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룸앤 TV’를 PC와 연결해 사용하면 모니터로 쓸 수 있다. 모니터와 TV를 모두 사서 설치할 필요가 없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제품 구매 비용도 아낄 수 있다.

[사진제공=LG전자]

편의성도 뛰어나다.

사용자는 음악, 영상, 이미지 등 콘텐츠가 담긴 USB를 ‘룸앤 TV’에 연결하면, PC 등 주변기기 없이도 바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이 제품은 5W(와트) 출력 스피커 2개를 내장해 영화, 음악 등을 감상하기에도 충분하다. 해상도는 풀HD(1,920X1,080)다. 출하가는 36만9000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손대기 HE마케팅담당은 “실내 공간을 돋보이게 하는 디자인과 다양한 활용성을 갖춘 ‘룸앤 TV’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