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정의용ㆍ서훈 뒤따라 15일께 방미 추진

-北 ‘특별 메시지’ 전달 이후 美 입장 타진
-韓美, 남북대화ㆍ북미대화 의견조율 모색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미대화 중재를 위한 한국 외교의 발걸음이 분주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대표단으로 평양을 방문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미 ‘특별 메시지’를 들고 미국 방문에 나선데 이어 강경화 외교장관도 내주 방미길에 오를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사진=AP연합뉴스]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강 장관은 오는 15일께 미국을 방문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회담을 갖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강 장관과 동행하거나 강 장관보다 조금 앞서 미국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정 실장과 서 원장 일행이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백악관에 전달한 이후 정리된 미국의 입장을 듣고, 북미대화 중재를 위한 노력을 다시 한번 기울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 본격적인 남북대화와 북미대화에 앞서 한미 간 의견조율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강 장관은 7일 방영된 싱가포르 채널뉴스아시아(CNA)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ㆍ미와 각각 진행한 논의에서 양측 모두 앉아서 대화할 의지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금 과제는 어떻게 그 양측을 붙여 놓느냐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