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글로벌 스포츠 팬들 저격 나선다”

- 호주오픈ㆍ월드컵 등 이어 ‘유로파리그’ 후원
- 3년간 자동차 공식 후원사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 전개
- 연간 10억명 시청 광고효과 극대화 기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기아자동차가 ‘UEFA 유로파리그’ 본격 후원에 나선다.

기아차는 7일(현지시간) 스위스 소재 인터컨티넨탈 제네바 호텔에서 기아차 마케팅사업부장 조용원 전무, UEFA 피터 윌렘스 마케팅 및 스폰서십 총괄, UEFA 에르난 크레스포 홍보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아자동차·UEFA 유로파리그 공식 후원’ 조인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조인식을 통해 기아차는 오는 ‘18/19 시즌부터 ‘20/21 시즌까지 3년 동안 자동차 공식 후원사로 활동하게 되며, 이 기간 동안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

UEFA 피터 윌렘스(사진 왼쪽부터), 기아차 조용원 전무, 아르헨티나의 전설적인 축구선수 에르난 크레스포가 ‘기아자동차·UEFA 유로파 리그 공식 후원’ 조인식에서 유로파리그 우승컵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기아차]

기아차는 호주 오픈 후원을 시작으로 FIFA(국제축구연맹) 주관 ‘월드컵’, UEFA 주관 ‘유로파 리그’로 이어지는 연중 글로벌 스포츠 대회 후원을 통해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의 팬심을 사로잡는 한편,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를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UEFA 주관으로 매년 9월경 본선 경기가 열리는 유로파리그는 유럽 48개 클럽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축구클럽 대항전으로, 연간 약 10억명이 시청하는 세계 최고의 축구 이벤트 중 하나다.

특히 일부 유럽 국가로만 참가 팀이 편중된 UEFA 주관 다른 대회와는 달리 유로파리그는 대부분의 유럽 국가가 참가하기 때문에 마케팅 활용도가 높다. 경기장 광고판 노출을 통해 매시즌 연간 6억 달러 이상의 글로벌 미디어 노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파급력이 큰 대회다.

기아차 관계자는 “유로파 리그 공식 후원을 통해 UEFA와 축구에 대한 가치와 헌신, 열정을 계속 공유해 나갈 수 있게돼 기쁘다”면서 “전세계 축구팬들의 축제인 유로파 리그를 통해 기아차 브랜드를 알릴 수 있다는 건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조인식에 참석한 UEFA 관계자는 “올 시즌 기아차와 함께 유로파리그 시작 이래 최초로 글로벌 트로피 투어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매번 새롭고 역동적인 모습으로 전세계를 누비는 기아차와 함께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