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진 기재 2차관 “중기 혁신성장 지원…인프라ㆍ생태계 조성 중점”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정부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중소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인프라ㆍ생태계 조성 방식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8일 판교 제2테크노밸리를 방문해 중소기업 정책자금, R&D 지원, 도시첨단산업단지 등 중소기업 지원 분야 과제와 관련한 간담회를 갖고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 [사진=헤럴드경제DB]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우리 경제에서 제조ㆍ서비스업이 큰 부분을 담당할 뿐만 아니라, 특히 전체 고용의 88%를 차지하는 중소기업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구조적인 청년들의 체감 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가 핵심이며, 이에 대해 참석한 기업인들의 소중한 의견과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정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지출구조 혁신 방안’ 중 중소기업 지원분야의 혁신 과제를 현장의 정책수혜자와 공유하고 추가 보완사항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지출구조 혁신안에서 중소기업 정책자금의 경우 ‘지원 졸업제 및 첫걸음지원제’를 도입해 보다 많은 혁신기업과 금융권 대출이 어려운 초기기업들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을 강화한다.

또 중소기업에 대한 개발ㆍ실용화 단계 R&D 지원비율을 단계적으로 높이고, R&D 바우처 이용기관을 대학, 국책연구기관에서 기술력이 뛰어난 민간기업까지 확대해 민간 연구개발서비스업 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은 “창업기업 등에 더욱 손쉬운 자금조달 환경이 조성돼야 하며 기업의 도전적인 연구를 확산하기 위한 R&D 투자여건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정부측에서는 이번 정책자금 첫걸음 지원제와 지원졸업제 도입을 통해 자금조달 환경을 개선했고, 향후 기업별 1:1 대출상담 등 기업의 목소리를 적극 수렴해 창업ㆍ중소기업 맞춤형 자금조달체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