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유니세프 “연간 1200만명 여자어린이, 여전히 강제조혼”

○…조혼을 강요당하는 여자 어린이(만 18세 미만)가 연간 1200만명에 달한다고 유엔아동기금(UNICEFㆍ유니세프)이 7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10년간 조혼을 하는 어린이 수는 15%가량 줄었지만, 여전히 세계 곳곳에서 미성년자의 20%가 조혼을 하고 있다. 10년간 조혼이 줄기는 했어도 지금과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2030년에는 매년 1억5000만명의 여자 어린이가 조혼 피해자가 될 것이라고 유니세프는 내다봤다.

안주 말호트라 유니세프 젠더 수석 자문위원은 “강제적인 조혼은 여자 어린이에게 평생 지속할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학교를 그만두고 남편의 학대와 임신이라는 결과가 뒤따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10년 동안 남아시아에서는 조혼 선호도가 50%에서 30%로 줄었으나 사하라 이남에서는 43%였던 여성 조혼 비율이 38%로 낮아지는 데 그쳤다. 유니세프는 어른이 되기 전 결혼해 사는 여성이 전 세계에서 6억5000만 명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양영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