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배가 고파서…” 상담간 요양병원서 공진단 훔쳐

○…요양병원에서 건강식품을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A(40) 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일 낮 12시 40분께 전주시 덕진구 한 요양병원에서 원장실로 몰래 들어가 냉장고에 있던 공진단 1상자(30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부모와 함께 요양병원을 찾은 A 씨는 부모가 직원과 상담하는 사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병원 내 CCTV를 분석해 A 씨를 붙잡았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배가 고파서 훔쳤다. 맛이 없어서 다 먹을 수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정 기자/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