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서 베일벗은 삼성 QLED TV…초대형 라인업 대폭강화

-"올해 대형TV 2배이상 판매 목표"
-TV 꺼져도 뉴스·날씨 정보 제공
-빅스비 탑재  IoT 기기 제어 가능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삼성전자의 2018년형 QLED TV가 미국 뉴욕에서 베일을 벗었다. 75인치 이상 라인업을 대폭 강화해 올해 대형 TV 판매를 2배 이상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룩 2018 뉴욕’ 행사를 개최했다.

옛 미국 증권거래소 건물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미디어와 주요 거래선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 를 49형에서 88형까지 4개 시리즈, 16개 모델로 선보였다.

삼성전자 한종희 사장이 7일 미국 뉴욕에서 2018년형 QLED TV와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올해 삼성 QLED TV 라인업은 전 시리즈에 75형 이상을 출시해 초대형 라인업을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초대형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현지서 기자들과 만나 “초대형 TV를 적절한 가격으로 제공해 판매량을 2~3배 가량 키우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TV시장에서 75형 이상 수요는 매년 30~40%씩 늘고 있다. 올해는 200만대 가까운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기준 2대 중 1대는 삼성 TV가 판매된 시장이기도 하다.

올해 QLED TV는 라이프스타일 TV로서의 가치를 한 차원 높였다.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날씨·뉴스 등 생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거나 그림·사진 등의 콘텐츠를 배경음악과 함께 재생하는 ‘앰비언트 모드’ △주변기기의 선은 물론 전원선까지 하나의 투명 케이블로 통합한 ‘원 인비저블 커넥션’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 등을 적용했다. 

‘빅스비’는 음성명령으로 TV는 물론 다른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유투브에서 ‘된장찌개 만드는 법’ 영상 찾아줘” 혹은 “지난 주에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 TV로 보여줘” 와 같이 다양하고 복합적인 명령어를 인식해 TV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준다.

한종희 사장은 이러한 특징을 지닌 2018년형 QLED TV를 주위 환경·콘텐츠 종류·기기간 연결의 제약 없이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해 준다는 의미를 담아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제 TV는 다양한 사용 환경에 맞게 재정의 되야 하며 삼성 QLED TV는 퀀텀닷이 구현하는 최고 수준의 화질과 몰입감뿐 아니라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도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는 진정한 라이프스타일 TV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형 삼성 QLED TV는 이 달 18일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che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