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운, GS칼텍스와 원유운송 장기계약 체결

- 설립이후 최초 원유운송 시장 진출
- 화주, 해운, 조선소간 공동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기틀 마련

대한해운(대표이사 김용완)은 금일 공시를 통해 GS칼텍스주식회사와 장기운송계약 체결을 알렸다. 금번 계약은 대한해운이 전용선 사업 시작 이후 체결한 최초의 원유운송 장기계약으로, 운송계약 시점에 맞춰 30만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 VLCC(Very Large Crude-Oil Carrier) 2척을 신조한 뒤 투입할 예정이다.

금번 계약은 중동에서 한국으로 원유 수송을 위한 장기운송계약으로 계약금액은 공시일 기준 총 2,105억원이다. 2016년 연결매출액 대비 38.96%에 해당하는 규모로 계약기간은 2019년 4분기부터 약 5년간이다.

대한해운은 현재 계약에 투입할 선박 건조를 위해 국내 조선소와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2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 국내 조선소 발주를 통해 정유사와 해운, 그리고 조선소가 상생발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해운은 지난해 한국가스공사 LNG 운반선 2척 등 총 5척의 장기운송계약이 새롭게 운항을 시작했으며, 세계 최대 광산기업인 발레와도 계약을 체결하는 등 장기운송계약을 통해 회사의 안정적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최근 발표한 실적에서도 영업이익 1천억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기도 하였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회사는 국내 굴지 에너지 기업인 GS칼텍스와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하며 원유운송 사업에 진출하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향후 원유운송사업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해외 화주 발굴 및 다른 에너지원 장기운송계약 수주에도 주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조갑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