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여해 “한국당, 내가 미투 외칠 땐 왜 가만히 있더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당 여성 의원들은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을 권력으로 추행하고 폭압하는 행위는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된다”며 “자신을 억압했던 권력과 정면으로 맞선 여성의 용기 있는 고백은 마땅히 보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홍준표 대표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는 류여해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은 내가 미투 외칠 때는 무엇이 무서워 가만있었나?”라며 “공천? 아님 실세의 권력? 의원답게 좀 당당해 지시길”이라고 적었다.

[사진=류여해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또 다른 글에서 그는 “작은 외침엔 듣지 않고 무시했다. 그 무시가. 큰 사건을 결국 만들게 된다”며 “항상 미투의 외침은 있었지만. 모두가 ‘그 정도는 참아라’고 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리고 그것이 성희롱이란 것도 모르는 이들이 많다. 홍준표 처럼! 그들은 승승장구! 죄책감도 없다”며 “왜냐면 성희롱이 무엇인지 모르니까. 주모라고 부르고 그것이 왜 잘못된 것인지 모른다”고 꼬집었다.그러면서 “이제는 당하지 않아야 한다. 권력을 휘두르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제2의 제3의 성희롱이 뭔지 모르는 그들이 사라지는 그날까지 미투는 계속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