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이후 성폭력 피해 상담 건수 23.5% 증가

-한국여성의전화, 상담통계 분석 발표
-가해자 10명 8명, 직장 관계자 등 지인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미투 운동 이후 성폭력 피해 상담 건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8일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가 지난 1월 30일부터 3월 6일까지 접수한 전체 상담 3000여 건을 분석한 결과 성폭력 피해 상담 건수가 전년 대비 2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폭력 피해 상담 100건 중 28건은 “미투 캠페인을 통해 용기를 얻었다”거나 “이제는 그 일이 성폭력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어서 등 미투 운동이 직접 언급되거나 미투의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전화 관계자는 “이는 미투 운동이 가해자가 소위 유명인인 사례나 언론 보도를 통한 고발에만 국한된 것이 결코 아님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초기 상담 사례인 2000여 건의 유형을 살펴보면 성폭력 피해가 29.5%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가정폭력 28.1%, 데이트폭력이 13.8%, 스토킹이 8.8%로 그 뒤를 이었다.

피해자가 여성이면서 가해자가 남성인 사례가 94.9%로 대부분을 차지했는데, 전ㆍ현 배우자, 전ㆍ현애인, 데이트 상대자 등 지인이 범죄를 저지른 경우가 45.9%로 가장 높았다.

성폭력 피해 상담만 살펴보면 강간과 성추행이 33.9%로 가장 높았고 성적모욕ㆍ비난ㆍ의심이 14.9%로 그 뒤를 이었다.

성폭력 가해자 대부분은 남성이었는데 전체 성폭력 피해의 85%가 지인에 의해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관계자가 24.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전ㆍ현애인, 데이트 상대자 등이 23.7%, 친족 및 전ㆍ현 배우자가 14.8%로 집계됐다. 이는 성폭력이 낯선 사람, 일부 병리적 개인에 의해서 발생한다는 통념과는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라는 것이 여성의전화 측의 설명이다.

성폭력 피해 중 2차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들도 19.3%로 적지 않았다. 2차 피해 가해자는 ‘피ㆍ가해자의 주변인과 가족’이 44.5%, ‘직장’이 18%, ‘경찰ㆍ검찰ㆍ법원’이 17.5%로 조사됐다. 더불어 성폭력 피해자가 겪게 되는 ‘역고소’ 사례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전화 관계자는 “이는 2차 피해 내용이 주된 상담 내용에 포함된 사례만을 한정한 건수로, 실제 2차 피해 경험이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