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자유한국당은 일본 자민당의 한국지구당 같다”

-“아베와 한국당만 품격없이 특사성과 폄훼 급급”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더불어민주당은 8일 자유한국당의 대북특사단 방북 성과 폄하와 관련해 ‘폐업’, ‘일본 자민당의 한국 지구당’ 등의 표현까지 동원해 강력히 성토했다.

민주당은 이와 동시에 한국당을 포함한 야당을 향해 남북 및 외교·안보 문제에대한 초당적 대응을 위한 여야정상설협의체 구성도 제안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안보는 보수를주창하는 바른미래당에서조차 한국당의 대북특사단 모독과 방북성과 폄하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며 ”잘한 것은 잘했다고 응원해야지, 이것마저 깎아내리는 것은 공당의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초청 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당대표들에게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보수 정권에서 이뤄내지 못한 것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만큼 항구적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초당적 힘을 모아줘야 한다“며 ”남북문제와 외교·안보 문제에 있어 정치권의 단합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재차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경협 원내부대표는 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전날 청와대 발언을 언급하며 ”홍 대표가 정상회담이 지방선거용 아니냐, 북한이 불러준 대로 써온 것 아니냐, 비밀 회동은 언제부터 했느냐(고 언급)했다“며 ”최소한 야당대표에 걸맞은 격조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저급한 막말로 특사단을 모독한 것“이라며 ”자신들이 집권했던 시절에 실패했던 정책에 대해 반성부터 하고 비핵화 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에 힘이라도 실어주는 게 도리일 텐데, 잔칫집에 재 뿌리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북한에 선거 앞두고 총을 쏴달라는 총풍 사건, 방산비리와 안보예산 횡령 등 안보에 그토록 무능했던 정권이 자신들의 경험에 기초해 그 수준에서 판단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한국당은 더 이상 낡은 이념공세와 안보장사를 접고 폐업하길 기원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익표 정책위부의장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조차 어제 발표가 긍정적이라고 했는데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아베 정부와 한국당만이 부정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최근 한국당은 마치 일본 자민당의 한국 지구당처럼 보인다. 아베 총리가 이야기하면 그대로 따라간다“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