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내연녀 공천’ SNS글 올린 오영환은…같은당 민주당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 ‘내연녀 공천’의혹을 제기한 민주당 당원 오영환 씨가 검찰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박수현 전 대변인은 정치적 동지인 안희정 유탄에 이어 같은 당 당원에 의한 성추문 의혹에 시달리면서 정치적 타격을 입은 모양새다.

충남도지사 선거활동 중단을 선언한 박수현 전 대변인은 SNS에 올라온 ‘내연녀 공천’의혹과 관련해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섰다. 청와대 대변인과 당 대변인으로 철저한 검증을 거치면서 한 번도 문제가 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문제를 제기한 인사에 대해선 “동지가 등 뒤에서 비수를 꽂았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SNS 게시판에 ‘내연녀 공천’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내연녀 공천’ 당사자로 지목된 충남 공주시의회 김영미 의원도 7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오 씨의 주장은 허위사실이며 흙색선전에 불과하다“고 밝히며 이날 대전지방검찰청 공주지청에 정식 고소장을 접수했다.

한편 SNS에 박수현 전 대변인의 ‘내연녀 공천’의혹 게시 글을 올린 오영환 씨는 박수현 예비후보와 충남도지사 후보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같은 당 소속 양승조 의원의 지지자로 알려졌다. 오영환 씨는 조만간 검찰에 출두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양승조 의원은 지난해 민주당 대선후보경선과 당선에 이르기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한결같이 도왔던 인물로 평가 받고 있다.

박수현 전 대변인이 ‘친문’, ‘친안’ 계파 프레임을 충남도지사 선거전에 활용하면서 초반 지지도에서 격차가 벌어지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