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삼성 2018 QLED…뉴요커 사로잡다

NYT CEO참석 “뉴스접촉 편해졌다”
TV꺼져도 뉴스·날씨 실시간 제공
첫 빅스비 탑재 IoT기기 음성 제어
“75인치이상 작년보다 2배 판매”

삼성전자의 2018년형 QLED TV가 미국 뉴욕에서 베일을 벗었다.

75인치 이상 라인업을 대폭 강화해 올해 대형 TV 판매를 2배 이상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룩 2018 뉴욕’ 행사를 개최했다.

옛 미국 증권거래소 건물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미디어와 주요 거래선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를 49~88형까지 4개 시리즈, 16개 모델로 선보였다.

글로벌 미디어 업계 관계자가 마이크로 LED 기반 모듈러 TV ‘더 월’을 감상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올해 삼성 QLED TV 라인업은 전 시리즈에 75형 이상을 출시해 초대형 라인업을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초대형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현지에서 “초대형 TV를 적절한 가격으로 제공해 판매량을 2~3배 가량 키우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TV시장에서 75형 이상 수요는 매년 30~40%씩 늘고 있다. 올해는 200만대 가까운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기준 2대 중 1대는 삼성 TV가 판매된 시장이기도 하다.

올해 QLED TV는 라이프스타일 TV로서의 가치를 한 차원 높였다. 특히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날씨·뉴스 등 생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거나 그림· 사진 등의 콘텐츠를 배경음악과 함께 재생하는 ‘앰비언트 모드’를 새롭게 탑재했다.

‘앰비언트’ 모드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삼성전자는 미국 유력 언론사인 뉴욕타임즈와 제휴해 양질의 뉴스 콘텐츠를 제공한다.

뉴욕타임즈 최고경영자(CEO) 마크 톰슨 사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TV는 우리가 최근 주목하고 있는 매우 훌륭한 뉴스 전달 매체”라며 “QLED TV의 엠비언트 모드를 통해 더 많은 구독자들이 뉴스를 간편하게 접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기대감을 표현했다.

또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스포티파이를 통해 음성명령만으로 사진·그림 등의 비주얼 콘텐츠와 함께 음악을 재생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올해 처음 삼성 TV에 탑재된 ‘빅스비’는 음성명령으로 TV는 물론 다른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삼성전자 IoT(사물인터넷) 서비스 통합앱 ‘스마트싱스 앱’은 홈 와이파이 정보와 사용자의 삼성 계정을 TV에 자동으로 전송해 간편하게 연동이 가능하다. 화질면에서는 더욱 개선된 Q-엔진을 통해 컬러 볼륨 100%, 디테일한 명암비, 잔상 없고 빠른 응답속도 등을 구현했다.

한 사장은 이러한 특징을 지닌 2018년형 QLED TV를 주위 환경·콘텐츠 종류·기기간 연결의 제약 없이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해 준다는 의미를 담아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제 TV는 다양한 사용환경에 맞게 재정의돼야 하며 삼성 QLED TV는 퀀텀닷이 구현하는 최고 수준의 화질과 몰입감 뿐 아니라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도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는 진정한 라이프스타일 TV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형 삼성 QLED TV는 이 달 18일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천예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