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조스 아마존 회장 세계 유일 자산 1000억달러 보유자

FILES-US-IT-HEALTH-LIFESTYLE-AMAZON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조스<사진>가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집계한 ‘억만장자’(10억달러 이상) 리스트에서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6일 ’2018년 세계 억만장자’ 리스트에서 베조스가 1120억달러의 재산으로 지난해 1위였던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최고 억만장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아마존 주가가 59%나 급등하면서 베저스의 재산도 392억달러나 늘어난 결과다. 베저스의 재산은 미국인 230만 명의 부를 전부 합친 것과 맞먹는 수치다. 지난해 크레딧스위스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인들의 재산 중간값은 5만5876달러로 이들 230만 명의 재산을 전부 합쳐야 1270억 달러가 돼 베저스가 보유한 재산과 비슷해 진다. 베저스는 또 세계인들 중 유일하게 자산 1000억 달러(약 107조 원)를 넘어섰다.

지난해까지 4년 연속 1위, 지난 24년간 18년간 1위를 차지했던 게이츠는 900억달러로 2위로 내려앉았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840억달러로 3위를 기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보유 호텔과 골프장 등의 자산가치가 떨어지면서 지난해보다 222계단 떨어진 766위에 그쳤다. 트럼프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4억달러 줄어든 31억달러로 집계됐다.

이건희 삼성 회장은 186억달러로 지난해보다 7계단 오른 6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회장 다음으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119억 달러, 126위), 이건희 회장의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4억 달러, 207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71억 달러, 222위)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올해 억만장자는 총 2천208명으로 지난해의 2천43명보다 165명이 늘었으며 특히 가상화폐 부호를 포함한 259명이 새롭게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총 재산은 9조1천억 달러에 달달했고 이들 가운데 약 1%에 해당하는 상위 20명의 재산은 1조2천억 달러로 전체의 13%를 차지했다. 국가별 억만장자는 미국이 585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 본토와 홍콩, 대만의 억만장자는 476명을 기록했다.김현경 기자/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