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예식장 NO..용인시 작은결혼식 10쌍 선정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는 예비부부들에게 결혼 비용을 지원하는 ‘작은 결혼식 지원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오는 12~23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한다고 8일 밝혔다.

용인시 수탁기관인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신청을 접수해 심사를 거쳐 10쌍을 선정해 추진한다. 사업비는 전액 시비로 1쌍 200만원씩 총 2000만원을 지원한다. 신청 자격은 예비부부 중 한명 이상이 용인시에 주소를 두고 부부 소득합산이 중위소득 120% (341만6516원) 미만인 커플이다. 결혼장소는 시청 시민예식장 등 공공시설이다. 4~11월 주말에 하객수 100명 이내의 결혼 계획을 세워야 한다. 

[사진=용인시청 전경]

선정된 10쌍의 예비부부에게는 웨딩촬영과 헤어․메이크업, 신랑신부 예복을 무료 지원한다. 또 부모교육과 작은 결혼식 문화 확산 캠페인도 진행한다.

참가 희망자는 건강가정지원센터 홈페이지 접속해서 신청서류를 내려받아 메일(yongin-family1@daum.net)로 접수하면 된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거품없앤 나만의 작은 결혼식 문화를 확산하기위해 공공기관을 개방한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